원문: 이브 트리뷴 9호 (http://www.eve-tribune.com/index.php?no=9&page=3)


원저자: Logan Feynman


개발새발 번역: Roughriver


Galactic Security Files - Iteron Series


이 글은 이테론 시리즈의 역사에 관한 글이다


 


이테론 시리즈의 역사는 칼다리-갈란테 전쟁이 끝나고 10년이 지난 시점에서 시작된다. 전쟁기간 동안 엄청


나게 확장되었던 갈란테 연방해군은 10년 가까이 싸울 적이 없는 상태에서 대규모 예산 삭감에 직면하게 된


다. 연방해군의 공병대는 낡고 다양한 수송선으로 이루어진 함대를 보유하고 있었다 - 함선의 평균연령은


약 43년이었고 절반이상의 함선이 구식 민간수송선으로 전쟁기간에 징발된 것이었다. 함선들이 낡아가면서


이미 정비측면에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었는데, 문제를 더욱 악화시킨 것은 이 함선들이 다 다른 기종


이라는 점이었다. 덕분에 여유장비를 구입하고 숙달된 정비인원을 고용하는 것은 거의 악몽수준에 이르렀다.



해군 분석가들은 보급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정비요구가 적은 새로운 수송선이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


들은 비슷한 뼈대를 공유하고 최소한 80프로 이상의 부품을 호환할 수 있는 함선이 필요하다고 결정했다. 공


개입찰이 시작되었고 듀볼레(Duvolle) 사와 트랜스텔러(TransStellar)의 공동 설계안이 채택되었다.



해군에게 이테론 시리즈의 설계는 무척 매력적이었다. 초기 설계안에는 92프로의 부품을 호환할 수있는 5가


지 기본 선체가 포함되어 있었다. 각각의 이테론 시리즈는 crystalline carbonide로 만들어진 튼튼한 뼈대와


퓨전리액터 배터리(battery of fusion reactors), 듀볼 XK-800 이온트러스터(Duvolle XK-800 ion thrusters)


몇기로 구성되었다. 5개의 이테론 시리즈 사이에 Carbonide 뼈대만이 육안으로 식별이 가능한 차이점이며 


트러스터와 리액터는 기본적으로 동일한 모델을 수량만 다르게 배치하였다. 외부장갑, 카고베이, 각종 다른


부품들은 기본적으로 표준 엑세스 포트와 연결구에 맞도록 설계되었으며 뼈대가 지탱할 수 있는 최대한의 모


듈을 장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계약이 체결되고 2년후 생산이 시작되었다. 초기 계획에 의하면 병력수송용으로 피팅된 이테론 1호 4000대가


연방해군 해병대로, 탄약및 연료수송용으로 피팅된 이테론 3호 1500대가 연방해군 수송대로 인수될 예정이


었다. 하지만 그 해에 있었던 선거 이후로 연방 행정부는 해군예산을 더욱 감축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아 해군


인원을 32퍼센트 감축하고 이테론 시리즈의 생산을 전면 중단하려고 했다. 해군 병기 프로그램의 책임자였던


마이클 듀폰 제독(Admiral Michel Dupont)은 해군에 필요한 이테론를 구입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테론


시리즈의 생산 라이센스를 팔기로 결정했다. 해군은 즉각 112개의 라이센스를 판매하였고 수송함대 전체를


개혁하기에 충분한 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다.



오늘날 이테론은 제국 영역에서 가장 흔하게 볼수있는 수송선이다. 우주에 나온지 하루도 안된 초보 파일럿


들이라도 어디선가 이테론과 마주치게 된다. 크고 작은 기업들이 채광작업과 보급품 수송을 위해 이테론 시


리즈를 사용한다. 최고급 모델은 이테론 5호는 다른 어떤 종족의 수송선보다도 더 많은 짐을 나를 수있는 잠


재력이 있다. 덕분에 이테론시리즈는 갈란테 연방 외부에서도 가장 많이 팔리는 수송선이 되었다.



-Logan Feynma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연대기] 고문 방법 - 민마타편 (Methods of Torture - The Minmatar) pissup 2007.01.30 3945
108 [연대기] 고문 방법 - 아마르편 (Methods of Torture - The Amarr) [3] pissup 2006.12.23 4987
107 [연대기] 항공술의 역사 (The History of Flight) pissup 2006.12.21 3915
106 [연대기] 페도의 노래 (Fedo Song) pissup 2006.12.15 3525
105 [연대기] 눈에는 눈 (EYE FOR AN EYE) pissup 2006.12.12 3688
104 [연대기] 오그라든 살갗 (The Shrinking Skin) [1] pissup 2006.12.08 3695
103 [연대기] 탄생 (Postnatal) pissup 2006.12.02 3898
102 [연대기] 크나큰 조롱 (The Greatest Joke) pissup 2006.11.30 3662
101 [이브트리뷴특집, 함선, 칼다리] 카라칼 이야기-pissup 님 번역완료 [2] 운영자 2006.10.22 6385
100 [이브트리뷴특집, 함선, 민마타] 사이클론 이야기-pissup님 번역 완료 [2] 운영자 2006.10.22 4541
99 [이브트리뷴특집, 함선, 민마타] 리프터 이야기-pissup님 번역완료 [1] 운영자 2006.10.22 4963
98 [이브트리뷴특집, 함선, 아마르] 프로퍼시 이야기-pissup님 번역완료 [2] 운영자 2006.10.22 5155
» [이브트리뷴특집, 함선, 갈란테] 이테론 시리즈 이야기 [1] 운영자 2006.10.22 4602
96 [이브트리뷴특집, 함선, 칼다리] 케스트렐 이야기 (번역중) 운영자 2006.10.22 4782
95 [기타, 과학기술] FTL communication-pissup 님 번역완료 [3] interphone 2006.10.19 5790
94 [기타, 아마르] 인류평형단 (Equilibrium of Mankind) -번역중- [2] 러프리버 2006.07.12 4876
93 빛의 아이들 (CHILDREN OF LIGHT) (번역중) 러프리버 2006.07.08 4359
92 [기타] 콤니 코퍼레이션의 역사 (Komni Histroy) [5] 러프리버 2006.06.03 3818
91 [팩션, 테테이스, 시비레] 찬바람 (COLD WIND) [번역중] [2] 러프리버 2006.05.29 4457
90 The Crystal Boulevard 러프리버 2006.05.29 3868


오늘:
796
어제:
3,750
전체:
2,688,306



초보자를 위한 글 모음

EVE Time

KOR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