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지역.갈란테] 노인의 별(Old Man Star) [매버릭 번역]


http://www.eve-online.com/background/potw/jul01-01.asp



 



 


 


갈란테 연방의 페카노우엣 서클(Peccanouette Circle)에서 파트리에 페리메터(Patrie Perimeter)로 여행하


는 경우에 춥고 사람이 살지 않는 백색왜성계인 오우페리아(Ouperia)를 가로지르는게 지름길이다. 이 백색


왜성계는 오우페리아라는 이름 대신 'Old Man Star'란 이름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주역간 워프 드라이브(The inter-stellar warp drive technology)는 상당히 새로운 기술이다. 이 기술이 개발


되기 전까지, 제국들은 영토를 확장하기 위해 스타게이트 건설용 함선을 목표 행성계로 파견해야 했다. 당시


최고의 기술로 제작된 건조선(Construction Ships-구조물/함선을 짓기 위함 건설용 함선)들은 ca속도-빛의


30% 속도-로 운항할 수 있었는데 이 속도로 10광년을 이동하려면 약 33년이 걸렸다. 건조선의 승무원들은


 이동기간 동안 동면해있다가 목적지에 도착하면 깨어났다.


 


캡슐(Pod)이나 충돌 회피 시스템이 없던, 지금으로부터 한 세기 전, 갈란테 건조선 한척이 당시엔 오우페리


아라고 알려져있던 황량한 성계를 향해 출발하였다. 오우페리아에 스타게이트를 건설 하면 페카노우엣 서클


과 파트리에 페리메터가 연결될 뿐만 아니라 오우페리아의 풍부한 자원도 용이하게 채취할 수 있을 것이라


고 기대되었다. 이 건조선은 약 12광년 떨어진 빌로레 성계(Villore system)에서 출발하였다. 도착까지 약


40년이 걸릴 예정이었다. 수십명의 선원들이 필요하던 구식 건조선과는 달리 이 건조선에는 고작 다섯명의


승무원만이 타고 있었다. 드론과 로봇이 실제 건설을 담당하고 승무원들은 이들의 운영과 조정만을 담당하


면 되었기 때문이다.


 


5년의 항해후, 이 건조선은 재앙에 빠지게 되었다. 외우주 한복판에서 거대한 운석과 정면으로 충돌했던 것


이다. 동면장치가 파괴되었고 4명의 승무원이 사망했다. 5번째 승무원은 살아남았는데, 동면장치가 완전히


파괴되기 전에 그를 소생시킨 덕분이었다. 그의 이름은 세울 다리우스(Ceul Darieux)였고 건조선의 드론 운


영자였다.


 


다리우스가 가장 먼저 당면한 문제는 식량이었다. 공간과 무게를 줄이기 위해 건조선에는 식량이 실려있지


않았다. 동면에서 깨어난 승무원들은 온실 모듈을 사용해 식용작물을 키워 식량을 마련할 예정이었던 것이


다. 그러나 이 방법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근처에 빛과 열을 공급해 줄 수 있는 태양이 있어야 했다. 외우주


한복판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아니었다. 식수의 부족과 산소의 부족 또한 심각한 문제였다. 게다가 건


조선의 상태 또한 전혀 좋다고 할 수 없었다. 운석 충돌 결과 건조선의 외피가 심하게 찢겨나갔고 여러가지


주요 장비들이 파괴되었다. 창고의 피해가 가장 심했는데 부서진 장비들의 잔해와 운석 조각들이 사방에 널


려있었다.


 


다리우스는 가진 모든 기술을 사용하여 문제를 해결하기 시작했다. 그는 연료탱크부터 개조하기 시작했다.


연료 탱크에는 액체 수소와 액체 산소가 가득 차있었는데, 이 연료는 목표 성계 도착한 후 감속하기 위한


추진시스템을 위한 것이었다. 액체 수소와 액체 산소는 지극히 불안정한 물질이라 연료 탱크를 개조하는 일


은 지극히 위험한 일이었지만 다리우스는 세심하고 끈기있는 노력끝에 수소와 산소를 가지고 적절한 화학


반응을 유발해 물과 산소를 만들어 낼 수 있었다. 그 후 건조선 내에서 구할 수 있는 모든 유리조각과 금속


판을 접합하여 멀리 떨어져있는 항성들로부터 나오는 빛을 조금씩이나마 받아들여 저장하였다. 이 빛은 온


실 모듈 한개를 가동하는데 충분한 양이었다. 이 온실 모듈을 건조선의 오물정화탱크에 직접 연결해서 작물


을 키우기 위한 거름을 마련하였다. 결과적으로 한 사람의 생명을 유지하는데 충분한 식량을 생산할 수 있


었고, 곧 이 식물들에 의해 충분한 양의 산소도 생산되었다. 간단히 말하자면 다리우스는 일인용 생태계를


만들어냈던 것이다.


 


함선을 안정시키고 생필품을 확보한후 다리우스는 항로를 수정해야 했다. 운성 충돌로 항로가 틀어져서 그


대로 전진하면 오우페리아 성계에서 수십억 킬로미터나 벗어나게 될 것이었다. 추진 장치는 수리가 불가능


할 정도로 손상을 입었다.- 함선은 제어가 불가능하였고 뱃머리는 심우주를 향하고 있었다.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많은 시간을 소모하면 배는 더 멀리 표류하게 될 것이었다. 빨리 해결책을 찾아야 했다. 새 추진 장치


를 만드는데 금쪽같은 시간을 소모하는 대신 다리우스는 더 창의적인 해결책을 찾았다: 건조선에는 한 줌의


전투용 미사일을 탑재되어 있었는데 다리우스는 건조함의 장갑이 가장 단단한 부분을 찾아 발사된 미사일


이 되돌아와 그 부분에서 폭발하게 하였다. 충격지검과 폭발 규모를 정확하게 계산한 덕분에 다리우스는


함선의 항로를 원래대로 수정할 수 있었다. 다리우스는 건조선을 되돌려 빌로에로 돌아갈 수 있을가 계산


해 보았지만, 미사일도 충분하지 못했고 선체가 미사일의 계속된 충격을 견딜 수 있을지 확신할 수도 없었


다.


 


배는 아직 오우페리아 성계와 수십년거리에 있었고 이제 여행의 가장 지루한 부분이 시작되었다. 다리우스는


대부분의 시간을 특이한 로봇을 만드는데 시간을 보냈고 그것들의 대부분은 화물칸의 쓰레기더미로 디자인


되었다. 그는 배와 충돌한 소행성이 아주 귀중한 미네랄인 megacyte가 매우 풍부하다는것을 발견했고 그 특


별한 광물로 만든 진보한 로봇과 드론들은 대단히 중요한 가치를 지니게 되었다. 오랜 무중력 상태에서의 생


활은 Darieux에게 특별한 통찰력을 주었고 한정된 자원과 도구에도 불구하고 그는 지난세월동안 비견할바없


는 독창적이고 탁월한것들을 만들어내었다


 


운석 충돌과 미사일 폭발로 인한 감속 덕분에 예정보다 10년 이상 늦게 건조함이 오우페리아 성계에 진입


하였다. 수년간 다리우스는 이 순간 건조함을 감속시키기위해 수많은 기술을 준비해놓고 있었다. 주된 방법


은 오우페리아 성계내의 별들을 이용하는 것이었다. 추진장치 자체는 여전히 고장난 채였지만 다리우스는


방향 수정용 트러스터(역자주-소형 로켓 엔진)을 수리해냈고 마지막 남은 연료를 쏟아부었다. 다리우스는


성계의 행성 사이를 지그재그로 움직이며, 함선을 세우기 위해 행성의 중력을 이용하였다. 한번은 심지어


대기권 깊숙하게 들어가기도 하였다 (함선은 손수 만든 쉴드로 보호되고 있었다-역자주:대기권에 진입되더


라도 함체의 손상이 방지된다는 뜻인 듯). 이런 독창적인 방법을 사용하여 다리우스는 건조함이 다시 외


우주로 튕겨나가는 것을 막아냈다.


 


이 때 다리우스는 이미 노인이 되었고, 그의 몸은 오랜 무중력으로 인해 수척해졌다. 하지만 여전히 강인한


정신력을 가지고 있었고 이미 목적지에 도착한 이상 포기할 의사도 없었다. 오우페리아에 도착한 것은 매우


만족스러운 일이었지만, 그 어떤 구조의 손길도 올 가망이 없는 상태였기 때문에 그가 처해있는 상황은 여


전히 비참하였다. 그의 운명은 완전히 그의 손에 달려 있었고 다리우스에게 남겨진 유일한 수단은 스스로 스


타게이트를 건설하는 일이었다.


 


스타게이트 건설을 위한 모든 장비들은 모두 파괴되었거나 형체를 알수 없게 변형된지 오래였다. 다리우스


는 할 수 없이 자신이 설계한 드론들과 로봇들을 생산하기 위한 공장부터 설계하고 제작할 수밖에 없었다. 그


는 백색 본성(the white main star)과 갈색의 위성사이에 존재하는 거대한 소행성에 자리를 잡았다. 그 소행


성에 다리우스는 소규모 조립공장과 집을 짓고 5년간 로봇 친구들과 함께 고생했고 결국 스타게이트를 완성


시켰다. 다리우스가 나이 80 - 백발이 되었고, 얼굴은 쭈글해졌으며, 사지는 떨렸다- 에 이룬 이 업적과 견줄


만한 것은 이브를 통털어도 몇 되지 않는다.


 


빌로레 성계의 스타게이트 관리자들이 스타게이트에서 누더기가 된 건조선이 느릿느릿 기어나오는 것을


보고 얼마나 놀랐을지 상상해보라. 오래전에 승무원이 다 죽었거나 실종되어서 실패한 미션이라고 믿었던


미션이 완수되었던 것이다. 한동안 다리우스의 일거수일투족이 언론의 관심의 대상이었다. 다리우스는 오


십년이상 걸린 여행 동안 그가 개발한 설계도들을 가지고 크레오드론(CreoDron)이라는 회사를 설립하였


다. 그는 몇년 후 사망하였는데 그의 연약한 육체와 노화된 장기들은 클로닝하기엔 상태가 너무 나빴다.


하지만 그의 위대한 유산은 오늘날까지도 살아남있다. CreoDron은 이브세계의 가장 큰 드론 제조사이고,


설립자의 혁신적인 개발품들은 여전히 드론 업계를 지배하고 있다. 오우페리아 성계를 올드 맨 스타 (Old


Man Star, 영감님의 별)로 개명한 것은 이 세계가 표현할 수 있는 최소한의 감사 표시이다.


 


 (번역 by 매버릭님. 고양이 수염끝의 이슬만큼 수정 by 러푸리버)


 



오늘:
245
어제:
348
전체:
2,655,624



초보자를 위한 글 모음

EVE Time

KOR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