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선에서....2

2008.11.11 20:54

[레벨:1]LYGIA 조회 수:7293

 


 리기아의 눈이 부셔왔다.


 


 리기아는


 '아, 이 미르미돈이 터졌구나. 포드를 지키기 위해 빨리 먼 곳으로 탈출해야 하나..'


 


 이렇게 생각할 수 밖에 없었다.


 


 찰나의 시간이 지났을까? 리기아는 미르미돈에 장착된 장갑수리장치가 계속


 


가동되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칼다리 우주선의 잔해가 떠 다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 빛은 리기아의 미르미돈이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적의 레이븐의 파괴로 인해 생긴 것이다.


 


 리기아가 자기의 함선과 레이븐에만 온 정신을 쏟고 있는 순간, 아군의 함선이


 


 레이븐을 공격하고 있었던 것이다.


 


 '휴...구사일생으로 살아났군...'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을듯한 짧은 시간이 지나가기도 전에 아군에게서 교신이 왔다.


 


 "무사한가 리기아? 당신이 저 레이븐을 빨리 공격했기에 아군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 스테이션 내의 함선이 다 나온다고 해도 우리의 수보다 적을 것이다. 그러나 다른 성계의 적들은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빨리 다른 장소로 이동해서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 빨리 안전한 장소로 이동해서 기체를 최대한 수리하고 오라."


 


 "알았다"


 


 사실, 기체가 거의 망가진 상황에서 계속 스테이션 앞에 있을 수는 없었다. 리기아는 안전한 지점으로 이동하여, 기체를 수리하며 아군의 교신을 기다리고 있었다. 아머가 반 이상 수리되어 가는 순간 아군에게서 적을 발견했다는 교신이 왔다.


 


 "적의 엘리트 크루져와 교전중이다. 지체할 시간이 없으므로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 사람은 지원을 부탁한다!"


 


 가장 가까이 있던 사람은 리기아였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팬픽은 반년이상 못 쓰다가 진짜 간만에 써 보네염.


 한 번, 완전히 새로운 내용을 써 보고 싶었는데, 이전에 썼던 내용이 덜 끝나서 매듭은 지어야 겠네요.


 


 근 4개월 만에 이브에 다시 접속했습니다. 소속되어 있던 동맹은 망해버렸고...


 나름 동맹순위 10위쯤은 하던 IAC의 현재 인원이 57명입니다. 소속되어 있는 콥은 저희 콥을 포함해서 3개...그 중 하나는 홀딩콥이구염-0-;;;


 저도 마지막 57명의 멤버중 하나군요. 다들 잠수하다가 탈퇴를 안 한 사람들인듯...콥멜에 보면 저희 콥은 다른 동맹에 있는 콥에 흡수된다는 얘기가 써 있구요...즉..지금은 유령회사에 있는 셈이군요-_-;;


 


 앞으로 이브에서 어떤 모험을 하면서 살아갈지 머리굴려보는 중입니다...


 솔직히, 취직 이후에는 이 생각 저 생각 하다가 스킬만 클릭하면서 살아가다가 접었었는데.......앞으론 짬짬히 머를 할까요?.....또 스킬만 클릭하면서 살아가다가 접으면...안습인데..ㄱ(-_-)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존 뉴스 기사는 게시판 용도 변경에 따라 삭제 되었습니다. [레벨:0]관리자 2006.07.02 13757
공지 게임내 한국계에서 벌어지는 재미난 이야기를 엮어 올려주세요~ [레벨:0]관리자 2006.06.23 14017
71 예기치 않은 1:1 전투 [레벨:1]LYGIA 2014.07.22 49
70 POVS 의 추억 - 2 [레벨:1]LYGIA 2012.08.28 1951
69 Warp Out, before and after [레벨:1]LYGIA 2012.04.23 2245
68 POVS 의 추억 1 [레벨:1]LYGIA 2012.06.21 2392
67 불멸의 용병...part 2 - 그녀의 용병, 떠나다... [레벨:1]LYGIA 2012.09.23 2401
66 가장 기억에 남는 전투 1편(사건 회상) [1] [레벨:1]킬리란 2012.06.27 2438
65 [팬픽] EVE -Hyper Space Gate- Second Episode [2] [레벨:2]pureless 2007.06.29 2649
64 2년만의 전투... [1] [레벨:1]LYGIA 2012.04.05 2774
63 [팬픽] 지타의 겨울 [6] babel2501 2007.09.13 2873
62 ... First Contact. [2] file [레벨:0]Zero-Device 2007.09.27 2880
61 Polaris" 선장 , 외부 보증으로 BS를 장만하다.. [7] file 북극성(The Polaris) 2007.03.05 2929
60 ... Colonado System. [Part - 1] [3] [레벨:0]Zero-Device 2007.09.27 2953
59 [팬픽] Chelm's Modified Warrior [9] FireEngine 2007.06.30 2965
58 [팬픽] EVE -Hyper Space Gate- [5] [레벨:2]pureless 2007.06.01 2981
57 [팬픽] 지타의 자정 [2] babel2501 2007.10.04 2996
56 LYGIA는 칼다리를 떠나, 아마르로...그리고... [3] [레벨:1]LYGIA 2007.05.04 3014
55 사단법인 국동모 정기세미나 및 회장선거 안내 [7] [레벨:0]Neo Aegis 2007.01.27 3032
54 LYGIA는 과연 민마타에서 무엇을 느꼈는가? [5] [레벨:1]LYGIA 2007.05.11 3083
53 갈란테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2] [레벨:1]LYGIA 2007.05.18 3100
52 [팬픽] 흔적 [3] babel2501 2007.11.30 3103


접속 통계

오늘:
570
어제:
925
전체:
1,760,039



초보자를 위한 글 모음

EVE Time

KOR Time